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진주성 내 600년 느티나무 이제 사라집니다
포토홈

진주성 내 600년 느티나무 이제 사라집니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19일 오전 경남 진주시 진주성(사적 제118호) 내에서 가장 오래된 수령 600년 된 느티나무를 철거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진주성 호국사 앞에 서 있던 이 고목은 지난 18일 정오께 갑자기 뿌리째 뽑히면서 서문 쪽으로 넘어졌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 나무는 높이 15m, 나무 아래 둘레가 3.8m에 달한다. 2019.6.19

choi21@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06/19 11:26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