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세월이 흐를수록 그리운 당신'
포토홈

'세월이 흐를수록 그리운 당신'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4·19혁명 59주년을 하루 앞두 18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유동연씨가 남편 강수형씨의 묘비 앞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2019.4.18

seephot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04/18 12:2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