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전쟁의 상처 남아 있는 장단면사무소
포토홈

전쟁의 상처 남아 있는 장단면사무소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4일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에 남아 있는 장단면사무소에서 육군 장병이 경계 근무하고 있다.

1934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일제시대 때 장단 지역의 행정 업무를 맡았으며 현재 한국전쟁 당시 총탄 흔적을 가진 채 DMZ 안에 남아 있다. 2019.2.14

andphotodo@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02/14 15:1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