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양승태 "부덕의 소치…모든 책임 지는 게 마땅"
포토홈

양승태 "부덕의 소치…모든 책임 지는 게 마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11

hihong@yna.co.kr

<저작권자 (C)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019/01/11 09:06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