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영하 20도 설산도 녹였다…해발 1천407m서 해병대 설한지훈련

01-23 10:00

(서울=연합뉴스) 해병대 수색대가 영하 20도를 오르내리는 설산(雪山)에서 뜨거운 열기를 내뿜으며 최정예 전사가 되기 위한 훈련에 한창입니다.

해병대는 이달 2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강원도 평창 산악종합훈련장 등에서 펼쳐지는 해병대 2사단 수색대대의 설한지훈련 모습을 23일 공개했습니다. 이번 훈련에는 수색대대 대원 160여 명이 참가했는데요.

훈련 일정은 1단계 설상기동훈련(2~13일)과 2단계 종합전술훈련(16~19일)를 거쳐 3단계 장거리 무장행군(23~2월 6일)으로 이어집니다.

1·2단계 훈련이 펼쳐진 평창 산악종합훈련장은 해발 1천407m 높이에 눈 덮인 산악지형에 자리 잡고 있으며, 체감온도는 영하 20도를 오르내립니다.

설상기동훈련에서 부대원들은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혹한의 날씨에 상의를 벗은 채 피티(PT) 체조로 체력과 전우애를 함양했습니다.

장병들은 벗은 몸을 눈바닥에 내던져 해병대 고무보트(IBS) 아래를 통과하는가 하면 눈마사지로 심신을 단련했습니다.

종합전술훈련에서는 마린온 헬기(MUH-1)에서 로프를 타고 하강(패스트로프)해 신속하고 은밀하게 적진에 침투한 뒤 표적을 저격하는 훈련을 벌였습니다.

또 평창 산악종합훈련장을 출발해 부대 숙영지 인근까지 무려 400㎞ 이르는 구간에서 장거리 전술무장행군이 실시됐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이금주>

<영상 : 해병대사령부 제공>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