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화물연대 "파업 철회 여부, 오늘 총투표로 결정"

12-09 05:42


[앵커]

화물연대가 파업을 계속할지 말지를 오늘(9일) 오전 조합원 총투표로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파업 참여율도 저조한 데다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하면서 한 발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파업 철회 여부를 조합원 총투표로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을 수용한 뒤 대전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한 결과입니다.

<이봉주/ 화물연대 위원장> "화물연대는 파업 철회 여부에 대한 조합원 총투표에 돌입합니다. 조합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강경 탄압으로 일관하는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기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렸습니다."

정부·여당에는 안전운임제 3년 연장 법안의 조속한 입법을 촉구했습니다.

안전운임제 품목 확대 논의도 지속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오전 9시부터 실시될 총투표 결과는 오후 12시쯤 나올 예정인데, 화물연대가 조속한 입법을 촉구한 만큼 철회로 결론 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다만, 화물연대는 정부가 내린 업무개시명령의 위헌성은 끝까지 다투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화물연대는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는 안전운임제의 영구화와 적용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지난달 24일부터 파업을 이어왔습니다.

하지만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안 된다는 정부와 좀처럼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정부는 그간 시멘트 분야에 이어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해 2차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고, 파업 참여율은 점차 낮아졌습니다.

총파업 투표 결과는 추가 업무개시명령 직후 민주노총이 예고한 다음 주 2차 총파업 일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sooj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