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푸틴, 벤츠 몰고 '자존심 구긴' 크림대교 복구현장 찾았다

12-06 13:26

(서울=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0월 초 대규모 폭발 사건이 발생한 크림대교의 복구 현장을 5일(현지시간) 방문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크림대교에서 메르세데스 벤츠 승용차를 직접 운전하고, 차에서 내려 복구 상황을 둘러봤는데요. 그는 현장 근로자를 격려한 뒤 마라트 후스눌린 부총리로부터 복구 작업에 대해 보고를 받았습니다.

크렘린궁은 "우크라이나가 계속해서 크림대교 공격에 대해 위협하는 가운데 푸틴 대통령이 크림반도로 이어지는 육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면서 또한 푸틴 대통령이 크림반도와 러시아 사이의 안전한 육로 운송 연결을 보장할 것을 당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방문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 푸틴 대통령이 전선에 가장 가까이 방문한 사례입니다.

크림대교는 2014년 러시아가 합병한 크림반도와 러시아 본토를 직접 연결하는 유일한 육로로,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군의 핵심 보급로 역할을 합니다.

2018년 5월 18일 개통식 당시에는 푸틴 대통령이 직접 트럭을 몰아 다리를 건너서면서 '푸틴의 자존심'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등 러시아에는 실질적·상징적으로 큰 의미가 담긴 교량입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의 70세 생일 이튿날인 지난 10월 8일 폭발로 인해 차량용 교량 일부가 붕괴하고 열차 교량 일부는 크게 손상됐습니다.

러시아는 이를 우크라이나의 테러로 규정하고 이틀 뒤인 10월 10일 수도 키이우를 포함해 우크라이나 전역에 84발의 미사일을 퍼붓는 대대적 공습을 가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김해연·허지송>

<영상: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