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북한, 연이틀 해상구역에 포사격…한미 군사훈련 트집

송고시간2022-12-06 12:22


[앵커]

북한이 어제(5일)에 이어 오늘(6일)도 포탄을 발사하며 무력 도발을 이어갔습니다.

우리 군이 강원도 철원 일대에서 벌이고 있는 사격훈련을 언급하며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은 국방부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신현정 기자.

[기자]

북한이 연이틀 포사격을 벌이며 무력 도발을 벌이고 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늘(6일) 오전부터 북한이 동해상 일대에서 방사포를 발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격도 완충구역 안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9·19 군사합의를 또다시 어긴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5일)는 동해상과 서해상 완충구역으로 130여 발의 방사포를 발사했습니다.

북한은 연이틀 총참모부 대변인 성명의 발표를 내고 남측에 책임을 돌리고 있습니다.

"적들이 또다시 전선 근접 일대에서 방사포와 곡사포를 사격하는 정황이 제기됐다"며 "강력 대응 경고 목적으로 해상 실탄 포사격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언급한 우리 군의 방사포 사격은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강원도 철원군 일대에서 벌이고 있는 사격훈련을 의미합니다.

다연장로켓 MLRS와 K-9 자주포가 동원된 훈련인데, 미리 계획된 것인데다 사격 방향도 남쪽이라는 게 군 당국의 설명입니다.

정상적인 군사 훈련을 빌미 삼아 무력 도발을 일으킨 셈입니다.

북한은 이달 말 예정된 전원회의를 앞두고 내부 결속에 집중해왔는데요.

지난달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발사한 이후 도발을 자제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북한이 우리 군의 사격훈련을 트집 잡아 또다시 긴장 수위를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hyunspirit@yna.co.kr)

#북한_포사격 #해상구역 #무력도발 #한미훈련_트집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