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누구 때문에 졌는데'…호주 선수들 우르르~ "메시, 사진 좀"

12-05 17:31

(서울=연합뉴스) 아르헨티나에 져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호주의 몇몇 선수들이 경기 후 리오넬 메시와 사진을 찍어 논란입니다.

호주 매체 뉴스닷컴은 5일 "월드컵 16강에서 탈락한 호주 선수 일부가 경기 후 메시에게 '팬심'을 내보여 비난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는데요.

호주는 4일 카타르 알라이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16강전에서 1-2로 졌습니다. 이 경기에서는 메시가 선제골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경기가 끝난 뒤 호주의 키아누 배커스, 조엘 킹, 마르코 틸리오 등 몇몇 선수들이 메시에게 다가가 사진을 함께 찍자고 했다는 것입니다.

또 이들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메시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어릴 때부터 우상으로 여겨온 세계 최고의 선수 메시를 만나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는 소감도 게시했습니다.

축구 선수들은 경기에서는 치열하게 싸우다가도 경기가 끝나면 서로 유니폼을 바꿔 입는 등 양손을 맞잡는 것이 당연하지만 패배로 인한 탈락의 아픔이 컸던 호주 팬들에게는 이 장면이 곱게 보이지 않은 듯합니다.

뉴스닷컴은 호주 팬들이 "그들을 대표팀에서 제명해야 한다", "선수들이 메시와 사진을 찍을 궁리를 했다는 사실에 화가 난다"는 등 반응을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 "누구라도 저 상황에서는 메시와 함께 사진을 찍고 싶어할 것" 등 선수들을 감싸는 여론도 만만치 않다고도 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김현주>

<영상 : Keanu Baccus 인스타그램·JOEL KING 인스타그램·MARCO TILIO 인스타그램·@JamTarts 트위터·@craig_goodwin11 트위터·@Lionel30i 트위터·@mkfburford 트위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