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시위 확산 이란 유화책 내놓나…"도덕 경찰 폐지"

12-05 13:38


[앵커]

이란에서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된 20대 여성이 의문사한 이후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데요.

강경했던 이란 정부에서 유화 움직임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미희 기자입니다.

[기자]

이란 검찰총장이 최근 종교 회의에서 지도 순찰대를 폐지했다고 밝혔다고 반관영 통신 ISNA가 보도했습니다.

검찰총장은 지도 순찰대 폐지를 알리며 "공동체 차원에서 감시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00년대 들어 만들어진 지도 순찰대는 여성의 히잡 착용 등 풍속 단속을 맡고 있으며, 일명 '도덕 경찰'로도 불립니다.

지도 순찰대 폐지 언급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는 반정부 시위로 수백 명의 사상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지난 9월 중순, 20대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돼 조사를 받다가 의문사한 이후 반정부 시위가 확산했습니다.

지도 순찰대 폐지에 대해 정부는 아직 공식 확인을 하지 않고 있지만, 히잡 관련 규정 완화를 시사하는 지도층의 발언도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몬타제리 검찰총장은 앞서 의회와 사법부가 여성이 머리를 가리도록 한 법을 개정해야 하는지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대통령도 이란이 이슬람을 기초로 세워진 공화국이라는 점은 헌법에 못 박혀 있다면서도 "헌법을 유연하게 구현하는 방법들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란 인권운동가 통신은 최근까지 미성년자 수십 명을 포함해 470명의 시위 참가자가 목숨을 잃었으며 1만8천여 명이 구금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연합뉴스 한미희입니다.

#이란 #히잡 #반정부_시위 #도덕경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