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현장연결] 윤대통령, 화물연대 운송방해에 "끝까지 책임 묻겠다"

12-02 15:50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2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내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와 관련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대통령실이 조금 전 윤 대통령의 주요 지시 사항을 알리는 브리핑을 했는데요.

화면으로 보시겠습니다.

[김은혜 / 대통령실 홍보수석]

오늘 오전 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돌아오고 싶어도 돌아올 수 없는 화물연대 운송 종사자들에 대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아흐레째죠. 그러나 미참여 종사자에 대한 방해와 협박 즉 쇠구슬로 무장을 하고 공장 진출입로를 차단하면서 운송 거부를 하는 이 집단행동에 참여하지 않는 종사자에 대한 불이익 그리고 협박하는 상황이 나아지지 않고 있음을 보고를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서 윤석열 대통령은 불법과 범죄를 기반으로 하는 쟁의행위에는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화물집단 운송거부 사태에 수반하는 불법에 대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할 것임을 말씀드립니다.

이 명분은 안전운임제를 표방하면서도 정작 다른 동료의 대형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폭력이 동원된 데 대해서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아울러 국가 경제 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전 부처가 협업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대안을 찾겠습니다.

정부는 주말에도 이 같은 상황을 주시하고 만반의 상황에 대비할 예정입니다. 필요에 따라 윤석열 대통령은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해서 집단 운송거부 상황과 국민 그리고 국가경제의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파업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나아가서 필요시 대체인력 투입 등 혹은 대체운영 수단 투입 등 가용한 방안을 적극 검토할 예정입니다.

법이라는 울타리가 무너지면 피해를 보는 이는 국민입니다. 법을 어기면 고통이 따른다는 것 또한 법을 어긴 당사자뿐만 아니라 억울한 약자를 양산하고 하루의 삶이 힘든 저임금 노동자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입니다.

산업현장이 마비되면 특히 우리 경제의 혈맥인 물류가 마비가 되면 일용직 그리고 우리 사회의 약자가 먼저 타격을 받습니다.

생산 감소, 무역 적자, 사회적 약자부터 이 같은 집단 행위는 타격을 가하기 마련입니다.

이게 서민의 일상을 죄는 운송 거부이기 때문에 건설공사 현장이 멈춰서면 일용직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고 그리고 기름이 끊어지면 농가 그리고 취약계층이 막다른 길에 내몰리기 때문입니다. 국가완박과 경제완박이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윤석열_대통령 #대통령실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