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혼자 중공군 50명 넘게 사살' 한국전 영웅…미야무라 별세

12-01 12:03

(서울=연합뉴스) 6·25전쟁에서 혼자 중공군 50명 이상을 사살해 미국과 한국에서 각각 최고무공훈장을 받은 일본계 미국인 미야무라 히로시 예비역 하사가 87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30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명예 훈장 협회를 인용해 미야무라 하사가 전날 애리조나주(州) 피닉스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는데요.

미야무라 하사는 6·25전쟁 참전 용사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전공을 올린 것으로 평가됩니다.

1951년 4월 24일 상병 계급이었던 그는 연천군 대전리 인근에서 미군의 진지를 지키던 중 중공군의 야간 공격에 다친 동료들이 이송되자 홀로 자리를 지켰습니다.

그는 소총에 총검을 장착한 뒤 적진에 뛰어들어가 중공군 10명의 목숨을 빼앗았는데요.

이어 진지로 복귀해 기관총과 수류탄 등으로 더 많은 중공군을 사살했습니다.

미국 의회 명예훈장을 받을 당시 공적서에는 미야무라 하사가 탄환이 바닥나기 전까지 50명 이상의 중공군을 사살했다고 기록됐습니다.

수류탄 파편에 다친 그는 중공군에게 포로로 잡혔고, 1953년 휴전이 성사된 뒤 풀려났습니다.

이후 그는 당시 미국 백악관의 주인이었던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대통령에게 의회 명예훈장을 받았는데요.

한국 정부도 2014년 미야무라 하사를 초청해 태극무공훈장을 수여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왕지웅·이금주>

<영상: 미국 재향군인회 공식 유튜브·CCTV 유튜브·뉴욕 타임즈 홈페이지·미국 의회 명예 훈장 협회 공식 트위터·Luis Viera 공식 트위터·레이건 교육 공식 트위터·미 인도 태평양 사령부 공식 트위터·미 해군 공식 트위터·2차 세계 대전 기록 트위터·나바호 네이션 부통령 트위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