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프라파르, 여성 최초로 월드컵 본선서 주심 맡아

11-30 19:20


여성 심판 중 처음으로 피파 월드컵 무대를 밟은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최초로 본선 경기 주심까지 맡습니다.

FIFA가 발표한 심판진 명단에 따르면, 프라파르 심판은 현지시간으로 다음 달 1일 코스타리카와 독일의 조별리그 E조 3차전 주심으로 나섭니다.

프라파르 심판은 앞서 폴란드와 멕시코의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대기심을 맡아 남자 월드컵 본선의 첫 여성 공식 심판으로 기록된 바 있습니다.

#스테파니_프라파르 #여성심판 #FIFA #월드컵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