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업무개시명령·대체장비투입"…전방위 압박

11-28 13:07


[앵커]

정부 관계 부처들이 오늘 오전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한 첫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었습니다.

정부는 집단적 운송거부행위로 국가물류체계가 마비될 위기에 처했다며 신속한 법 집행과 무관용 원칙을 재차 강조했는데요.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준삼 기자.

[기자]


네, 화물연대 총파업이 닷새째를 맞은 가운데 정부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오늘 오전 관계부처 장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물파업과 관련한 중대본 첫 회의를 열고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이번 파업으로 하루 약 3천억원의 손실 발생이 전망된다며 법과 원칙에 따른 무관용 원칙을 거듭 강조했는데요.

또 다음달 2일로 예정된 철도노조 총파업을 거론하며 연대파업 등으로 사태가 악화될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사태가 조속히 해결되지 않으면 업무개시명령 카드를 동원할 수 밖에 없다는 점도 더욱 명확히 했습니다.

이 장관은 "업무개시명령에도 복귀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고, 윤희근 경찰청장도 "업무개시명령 발동 시 모든 역량 투입하겠다"고 압박했습니다.


이 자리에선 관계부처들의 물류 중단 상황에 다른 긴급대응 방안도 보고됐습니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와 지속적으로 대화하되 운송방해, 협박 등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하는 한편 관용화물차 투입, 화물열차 증편 등 가용한 대체 수송장비와 인력을 최대한 투입한다는 방침입니다.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와 신차 수송을 위한 임시운행 허가 등의 조치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청은 불법행위자 현장검거를 원칙으로 대응하고 정상적인 운송보호를 위한 신속대응팀을 운영키로 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화물파업을 "극소수 강경 화물운송종사자의 집단적 운송거부행위", "소수가 주도하는 이기적인 집단행위"라고 규정하며 정상적인 노동 파업과는 다르다는 인식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화물연대 #총파업 #이상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