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김여정, 윤대통령 향해 막말 비난…'서울 과녁' 위협도

11-24 20:59

[뉴스리뷰]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우리 정부가 대북 독자제재를 검토한다고 밝힌 데 발끈해 담화를 내놨습니다.

특히 윤석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막말 비난을 쏟아내고,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기도 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외교부가 북한이 중대 도발을 지속하면 사이버 분야의 대북 독자 제재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힌 지 이틀 만에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비난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김여정은 우리 정부가 "미국의 대북 독자 제재를 졸졸 따라 외운다"며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던져주는 뼈다귀나 갉아 먹는 들개", "멍텅구리" 등으로 조롱하며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제재하겠다는 것인지, 보다보다 이제는 별꼴"이라고 비아냥댔습니다.

김 부부장은 한미 당국이 대북 제재·압박에 매달릴수록 북한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이는 결국 "한미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여정은 윤석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천치바보들'이라는 거칠고 원색적인 비방까지 쏟아냈습니다.


더 나아가 한국 국민들은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라고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는 듯한 내용도 담았습니다.

이는 명백한 우리 국내 정치에 대한 간섭으로, 아무리 남북관계 경색 국면이라고 해도 매우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북한도 김여정의 담화가 도가 지나쳤다고 생각했는지, 주민들이 보는 대내 매체에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김 부부장은 또 이번 담화에서 문재인 정부 때는 "적어도 서울이 과녁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는데, 이는 바꿔 말하면 현 정부에서는 서울이 핵·미사일의 타격 목표라는 위협 메시지입니다.

김여정은 이틀 전에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논의하는 유엔 안보리 공개 회의가 열린 것에 반발하며 미국을 비난하는 담화를 내놨습니다.

북한의 대남·대미 정책을 총괄하는 김여정이 잇따라 경고성 담화를 내놓는 데 대해 ICBM 추가 발사나 7차 핵실험 등 대형 도발을 위한 명분 쌓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김여정 #담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