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선자금' 수사 속도…윗선 향하는 '서해피격·강제북송'

10-23 13:05


[앵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으로 꼽히는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구속됐죠.

사실상 이 대표를 겨냥한 불법 대선자금 수사가 탄력을 받은 모습입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이동훈 기자.

[기자]


네, 검찰이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김용 부원장을 구속하며 '대선 자금' 수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팀은 곧 김 부원장에 대한 첫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김 부원장은 작년 4월부터 8월 사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일당'과 공모해 남욱 변호사로부터 8억4,7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의 또 다른 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도 남씨 측 5천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정 실장은 부인했습니다.

검찰은 돈을 받은 시점이 이 대표가 당내 대선 경선에 나섰을 때와 일부 겹치는 만큼, 돈을 수수한 경위와 용처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또 검찰은 이 대표가 불법자금 수수를 보고 받았거니 묵인했는지 등 이 대표를 향한 본격적인 수사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특히 김 부원장 구속에 핵심적인 진술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진 유 전 본부장이 이제 시작이라며 폭로전을 예고한 만큼 수사에 더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앵커]


'서해피격 공무원' 사건과 '탈북어민 강제북송' 사건 수사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고요.

[기자]

네, 우선 서해피격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앞서 서욱 전 국방부 장관, 김홍희 전 해경 청장이 구속된 만큼 이 사건도 수사에 탄력을 받은 모습입니다.

서 전 장관은 재작년 당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던 고 이대준 씨가 '자진월북'이 아니라 표류했을 가능성 등이 담긴 감청 정보 등을 삭제케하고 합참 보고서 허위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서 전 장관의 구속영장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전 국가안보실 1차장과 공모했다"고 적시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검찰은 북한군 감청 첩보가 입수된 뒤 국가안보실 주도로 청와대에서 두 차례 열린 회의에서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홍희 전 해경청장도 자진 월북을 속단하는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시킨 혐의로 함께 구속됐는데, 이들에 대한 구속 영장이 모두 발부 되면서 수사는 더 속도를 내게 됐습니다.

이후 서훈 전 안보실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등에 대한 조사도 곧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해서 검찰은 앞서 노영민 전 비서실장을 소환했는데요.

2019년 동료선원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 어민 2명을 강제로 북한으로 돌려보내는 데 노 전 실장이 얼마나 관여했는지에 대해 확인하고 있습니다.

'강제북송' 기류가 노 전 실장이 주재한 회의 이후 생긴 것으로 보고 있는데, 결국 정부 결정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연결될 수 있는 인사인 만큼 검찰 수사가 어디까지 뻗어갈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대선자금 #김용 #서해피격공무원 #강제북송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