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BTS 병역 국감서도 핫이슈…병무청장 "복무가 바람직"

10-07 17:59

(서울=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병역 문제가 7일 병무청 국정감사장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병무청이 BTS도 군 복무를 이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원칙론을 고수한 가운데 국회 국방위원회 의원들은 "이행해야 한다", "왜 군대에 보내서 그룹을 해산시키나" 등으로 의견이 갈렸습니다.

이기식 병무청장은 "병역 자원이 감소하고 있고 병역의무 이행에서 제일 중요한 게 공정성과 형평성이다. BTS도 군 복무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의원들도 BTS의 입대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장성 출신 한기호 의원은 '군대는 때 되면 알아서 간다'는 내용의 BTS 노래 가사를 인용해 "본인들이 국가의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힌 것"이라며 "(병역이행으로) 말이 많으니 노래까지 만들어 부른 것"이라고 했습니다.

한 의원은 대체복무 허용 등 BTS를 위한 병역법 개정이 '위인설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같은 당 김기현 의원은 "BTS 병역특례에 찬성하는 (여론조사) 비율이 더 많이 나오긴 하지만 공정성과 현역 군인들의 사기 등 측면에서 바람직한지 반론들이 있다"며 "찬성론에도 일리는 있지만, 반론에 더 비중을 두고 봐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거들었습니다.

반면 일부 의원들은 대체복무 등 병역특례 혜택을 고민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BTS가 해체된다면 국가적 손실이다. BTS를 국가 보물로 생각하고 활용해야 한다는 게 일반적인 생각"이라며 "왜 꼭 군대에 보내서 그룹을 해산시키려 하나. 대체근무요원, 산업요원 등 여러 가지 방법이 있다"고 했습니다.

같은 당 김영배 의원은 "병무청장 인터뷰를 보니 '순수예술은 권위 있는 심사위원이 결정하는데 대중예술은 인기 투표란 인식이 있다'고 했다. 이런 인식으로 MZ세대 병무행정을 이끌어갈 수 있겠냐"고 질타했습니다.

<제작 : 공병설·안창주>

<영상 : 국회방송·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