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푸틴, 우크라전 와중 칠순…김정은 "영도력 탁월" 축전

10-07 11:27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70세 생일을 축하하는 축전을 보냈습니다.

김 위원장은 7일 조선중앙통신에 공개된 축전에서 "생일 70돌을 맞아 진심으로 따듯한 축하 인사를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오늘 러시아가 미국과 그 추종 세력들의 도전과 위협을 짓부시고 국가의 존엄과 근본 이익을 굳건히 수호하고 있는 것은 당신의 탁월한 영도력과 강인한 의지와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신은 오랜 기간 국가수반의 중책을 지니고 정력적인 활동을 벌여 강력한 러시아 건설의 웅대한 전략적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괄목할 성과를 이룩함으로써 대중의 높은 존경과 지지를 받고 있다"고 추켜세웠습니다.

김 위원장은 "2019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진행된 우리들의 첫 상봉에서 이룩된 합의에 따라 전통적인 조러(북러) 친선협조 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승화 발전시키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서 두 나라 사이의 호상(상호) 지지와 협조가 전례 없이 강화되는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신이 건강하고 행복할 것과 러시아의 번영을 위한 책임적인 사업에서 커다란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최근 북미·남북 대화에는 선을 그은 채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러시아에 밀착하는 행보를 보입니다.

특히 우크라이나 침공을 서방의 패권주의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우크라이나 내 친러 분리집단이 세운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을 인정하는 등 러시아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하고 있습니다.

한편 김 위원장은 27일째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 가장 긴 잠행입니다.

김 위원장의 공개 활동이 관영매체에 등장한 건 정권수립 74주년이던 지난달 9일 방역 공로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게 마지막입니다.

<제작 : 공병설·변혜정>

<영상 : 연합뉴스TV·로이터·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