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역사 속으로 사라지나…여가부 21년 변천사

10-06 20:03


[앵커]

정부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골자로 한 정부조직개편안을 공식 발표함에 따라 20여 년간 이어져 온 여가부의 최종 운명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거대 야당이 '여가부 폐지'에 반대하는 상황에서 법안이 국회 문턱을 넘기는 쉽지 않다는 관측과 함께 여성계 반발 움직임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여성가족부의 탄생은 지금으로부터 20여 년 전 여성부 신설을 공약으로 내걸고 출범한 김대중 정부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1998년 대통령 직속의 여성특별위원회가 그 출발점입니다.

그리고 3년 뒤, 고용노동부의 여성 주거, 보건복지부의 가정폭력과 성폭력 피해 보호 등의 정책을 넘겨받으며 마침내 여성부가 출범했습니다.

특히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과 2005년에는 영유아 보육업무, 가족정책 기능을 잇달아 이관받으며 여성가족부로 확대 개편됐습니다.

1990년대 후반 여성운동의 확대 흐름 속에 탄생한 여가부는 여성과 소수자 권리를 위해 많은 성과들을 내왔지만, 정권 교체기마다 끊임없이 존폐 논쟁의 한복판으로 소환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여가부는 잦은 부침을 겪었고, 그에 따라 부처의 명칭도 수차례에 걸쳐 변화했습니다.


정부가 '여가부 폐지'를 공식화하긴 했지만, 최종 운명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여가부 폐지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문제의식이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기 때문입니다.

2008년 당시 이명박 당선인 인수위도 여가부를 복지부로 흡수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했다가 야당과의 강대강 대치 끝에 한 발짝 물러선 바 있습니다.

여성계의 반발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진보 성향 여성단체들은 성명을 통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정치적 위기마다 여가부 폐지 카드를 꺼내 들었다"며 위기를 더욱 자초하는 자충수라고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여성가족부_폐지 #정부조직개편안 #김대중정부 #여성특별위원회 #여성단체반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