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공매도 금지" 이구동성…"불법공매도 법인명 공개"

10-06 18:30


[앵커]

최근 증시가 하락세를 거듭하자 빌린 주식을 대거 팔아 주가를 떨어트린 뒤 싼값에 되사 갚는 공매도를 다시 금지하자는 목소리가 많습니다.

오늘(6일) 국정감사에서도 이 이야기가 오갔는데, 일단 금융당국은 불법 공매도 적발 시 법인명을 공개하는 것부터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2년 2개월 만에 코스피 2,200선이 무너진 9월 하락장 속에 주식 공매도는 크게 늘었습니다.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의 일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4,906억 원.

8월 대비 40%가 증가했습니다.

특히 개인 투자자들도 많이 보유한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SK하이닉스 같은 대형주에 공매도가 집중됐습니다.

그러자 여야 구분 없이 공매도 금지 요구 목소리가 쏟아졌습니다.

<강민국 / 국민의힘 의원> "시장에서는 공매도 제도를 뭐라고 하는지 압니까? 개미학살 제도라고 불리고 있어요. 한시적으로라도 공매도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고 보는데 금융위원장님 생각은 어떻습니까?"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의원> "개인 투자자들은 엄청난 손해를 입고 있습니다. 지금 시점에서는 공매도 금지를 충분히 고려하고 실시할 때가 됐다…."

하지만 시장 전체를 고려해야 하는 당국은 바로 답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김주현 / 금융위원장> "시장 상황을 보면서 전문가들과 협의를 해서 그때그때 하는 거지, 지금 상황에서 공매도를 어떻게 하겠다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다만, 불법 공매도가 적발돼도 이름이 공개된 적이 없다는 지적에는 변화를 예고했습니다.

<김주현 / 금융위원장> "(불법 공매도 세력의) 법인명 정도는 조금 공개를 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쪽으로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시장개입은 최소화해야 한다는 반론이 나오는 가운데 증시 약세가 이어지는 동안, 공매도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공매도 #코스피 #개미 #국정감사 #김주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