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북한 핵실험 수순 관측…"한미, 확장억제 획기적 방안 강구"

10-05 21:52


[앵커]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이 핵실험 감행을 위한 단계별 시나리오일 수 있다는 우리 정부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우리나라와 미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확장 억제의 획기적 변화 방안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한상용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경고성 메시지를 내놓은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 대통령(지난 4일)> "10월 1일 국군의날에도 밝혔지만 이런 무모한 핵 도발은 우리 군을 비롯한 동맹국과 국제사회의 결연한 대응에 직면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의 이런 발언이 나온 뒤 대통령실도 북한의 잇단 도발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한반도, 나아가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이라고 규정하며 "한미, 한미일 공조를 더 강화하고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인식시키기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힌 겁니다.

그러면서 "확장억제는 북한 핵 도발을 억제할 모든 패키지를 총체적으로 망라한다는 입장을 윤 대통령이 견지하고 있다"며 "한미는 확장억제의 획기적 변화 방안을 긴밀하게 협의, 강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확장억제 강화 방안으로는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기존의 전략폭격기나 올해 말 공개될 예정인 차세대 스텔스폭격기 등 미 전략 자산의 한반도 추가 전개 가능성이 거론됩니다.

미국은 앞서 핵 추진 항공모함인 로널드 레이건함을 다시 동해로 출동시켰고, 우리 공군과 함께 정밀폭격 훈련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이 도발 수위를 높이는 행위에 "제7차 핵실험으로의 가능성을 높여가기 위한 단계별 시나리오를 밟아가는 게 아닌가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핵실험 준비를 마친 북한이 계획된 수순에 따라 도발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한미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 압박에도 나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중국, 러시아 반대로 외교적 압박 조치의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란 관측입니다.

연합뉴스TV 한상용입니다.

#북한_미사일도발 #핵실험_감행 #단계별_시나리오 #확장억제 #스텔스폭격 #미전략자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