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부자감세' '윤석열차'…국감 이틀째, 설전 격화

10-05 19:34


[앵커]


이틀째 국정감사가 진행됐습니다.

오늘(5일)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행정안전위원회 등 5개 상임위원회가 각 소관 부처에 대한 감사를 벌였는데, 어제(4일)에 이어 상임위마다 난타전이 이어졌습니다.

국회로 가보죠.

최지숙 기자.

[기자]


네, 오늘은 5개 상임위별로 이틀째 국정감사가 열렸는데요.

곳곳에서 설전이 가열됐습니다.

기재위에서는 윤석열 정부 세제 개편안을 놓고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법인세와 소득세 등 인하 정책이 '부자 감세'라는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반면 여권은 '프레임 몰이'라고 맞섰는데요.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법인세 부담을 줄이면 투자와 일자리 선순환으로 이어진다"고 강조했습니다.

행안위에선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대선 후보 시절 '허위사실 공표' 혐의 재판을 놓고 고성이 오갔습니다.

복지위에는 조규홍 신임 보건복지부 장관이 출석한 가운데 감염병 대응 등 현안에 관심이 쏠렸지만, 거친 설전을 주고받다가 회의가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또 문체위에선 고등학생이 그린 윤석열 대통령 풍자만화에 대해 문체부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엄중 경고한 것을 두고 여야가 격돌했고, 환노위는 민주당과 정의당을 중심으로 발의된 '노란봉투법' 등 노동 문제 해법에 여야가 첨예한 입장차를 보였습니다.

[앵커]


각 당 상황도 짚어보죠.

국민의힘은 내일 이준석 전 대표와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 회의가 예정돼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내일 전체 회의를 열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할 전망입니다.

윤리위는 최근 이 전 대표에게 소명을 위해 출석하라는 공문을 보냈는데요.

이 전 대표 측은 그러나 윤리위 소명 요청서에 징계 사유가 구체적으로 적시돼 있지 않다며, 이번 소명 및 출석요청서는 위헌·위법이자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윤리위는 이 전 대표의 '개고기', '신군부' 등 발언이 당의 위신을 훼손했다며 추가 징계를 예고했습니다.

이 전 대표가 '정진석 비대위'와 관련해 제기한 추가 가처분 신청도 법원이 이번 주중 심문 결과를 내놓을 가능성이 큰 상태입니다.

윤석열 정부 규탄에 고삐를 죄고 있는 민주당은 대여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정부의 각종 민영화 시도를 '양두구육'이라고 비판하고, 관련 방지법 마련과 대책기구 추진에 나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감사원의 서면조사 시도를 거듭 비판하는 한편,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대통령실 이관섭 국정기획수석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놓고 중립성을 질타했습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정치 감사의 배후는 대통령실이라고 비판하며 기획 감사를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국정감사 #기획재정위원회 #세제개편안 #윤리위원회 #감사원_서면조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