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일 정상 "북한 강력 규탄"…유엔 안보리 소집

10-05 08:46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바로 다음 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을 강력 규탄했습니다.

그만큼 이번 도발을 심각하게 판단하고 있단 뜻으로 보이는데요.

미국은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 소집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워싱턴 김동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4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이번 미사일 발사가 일본 국민에게 명백한 위험이 되는 행위인 동시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및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능력을 제한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해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카린 장 피에르 / 백악관 대변인> "일본 상공으로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의 위험하고 무모한 결정을 강력히 규탄합니다. 우리는 한국, 일본 및 국제사회와 함께 즉각적이고 장기적인 대응을 계속 조율해 나갈 것입니다."

백악관은 이번 통화가 일본의 방위에 대한 철통같은 약속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이 있은 지 채 하루도 지나지 않아 신속하게 전화통화를 한 건 그만큼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백악관은 한국 군이 이번 미사일을 중거리탄도미사일, IRBM으로 규정한 것과 달리 사실상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을 뜻하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표현했습니다.

미일 국방장관도 전화통화를 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 직후 미군이 한국 공군 및 일본 항공자위대와 각각 군사훈련을 한 사실을 공개하며 양국에 대한 방위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공개회의 소집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대가 없다면 현지시간 5일 회의가 열릴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과 러시아의 비토로 추가 제재 결의 등 유엔 안보리 차원의 조치를 기대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김동현입니다.

#북한_미사일 #북한_도발 #유엔_안보리 #IRBM #ICBM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