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최첨단 F-35A 1년반 사이 234차례 고장…노후 F-4E 기종의 '9배'

10-04 16:44

(서울=연합뉴스) 공군의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가 1년 반 사이 비행 불능 상태(G-NORS)와 특정임무 불능 상태(F-NORS) 판정을 총 234차례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4일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F-35A는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G-NORS 172건, F-NORS 62건 판정을 받았는데요.

G-NORS가 발생한 F-35A는 지난해 평균 12일, 올해 상반기 평균 11일간 임무를 수행할 수 없었습니다.

F-NORS가 발생한 F-35A의 경우 지난해 평균 129일, 올해 상반기 평균 24일간 임무 수행이 제한됐는데요.

노후 기종인 F-4E와 F-5의 같은 기간 G-NORS와 F-NORS 합계는 각각 26건, 70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나 F-35A보다 적었습니다.

F-35A는 5세대 스텔스 전투기로 최대 속도 마하 1.6에 전투행동반경 1천93㎞를 자랑해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무기 중 하나로 꼽히지만, 고장이 잦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신원식 의원은 "북핵 위협이 고도화하는 가운데 '킬 체인' 핵심 전력인 F-35A의 임무 불가는 충격적"이라며 "최신 기종 도입뿐만 아니라 유지보수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는데요.

공군은 "F-35A는 목표 가동률 75%를 충족해 대비태세에 이상 없이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이봉준·이금주>

<영상: 연합뉴스TV·대한민국공군 유튜브·록히드마틴 유튜브>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