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푸틴 측근' 체첸 수장 "10대 세 아들 곧 전장 보낼 것"

10-04 13:35

(서울=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자인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 수장이 미성년자인 자신의 세 아들을 조만간 우크라이나 전장에 보내겠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습니다.

BBC 방송과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카디로프 수장은 이날 자신의 텔레그램 채널에 올린 메시지를 통해 "세 아들은 16, 15, 14세다. 하지만 그들의 군사훈련은 이미 오래전 어릴 때부터 시작됐다"면서 이들의 전장 파견 계획을 전했습니다.

그는 "현재 아들들은 구데르메스(체첸 도시)의 러시아 특수부대 학교 훈련센터에서 여러 종류의 무기들을 다루는 법을 배우고 있으며 이제 익힌 기술을 적용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들들은 실전에서 자신들의 능력을 보여줄 때가 왔으며 이러한 그들의 의지를 나는 환영할 뿐"이라면서 "조만간 그들은 최전선으로 파견될 것이며 가장 어려운 대치 전선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아버지는 아들들에게 어떻게 가족과 국민, 조국을 지킬지를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게시물에는 카디로프 수장의 세 아들이 훈련센터에서 무기 사용훈련을 받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첨부됐습니다.

카디로프 수장이 아들들을 전사할 위험이 큰 전장에 보내기로 한 것은 크렘린궁에 대한 자신의 충성심을 증명하기 위한 행동으로 받아들여집니다.

러시아는 18세 이하 청소년이 전투에 참여하는 것을 금지하는 유엔 조약에 서명했으며, 15세 이하 청소년을 전투에 동원하는 행위는 국제형사재판소에 의해 전쟁범죄로 간주되고 있다고 BBC는 지적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한성은>

<영상: 람잔 카디로프 텔레그램>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