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연휴 둘째 날 중부 비…모레까지 최고 120㎜

10-02 14:54


[앵커]

연휴 둘째 날인 오늘,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소식이 있습니다.

모레까지 많게는 120mm 이상의 비가 예보가 됐는데요.

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서 알아 보겠습니다.

강지수 캐스터.

[캐스터]

오늘은 쾌청한 가을 하늘을 보기는 어렵겠습니다.

현재 서울은 금방이라도 비가 내릴 것처럼 하늘빛이 잔뜩 흐린 상황인데요.

오늘은 전국적으로 하늘 표정이 좋지 못하겠고요.

오후 수도권과 충남지역을 시작으로 밤에는 강원과 충북, 경북 북부 내륙까지 비구름이 확대 되겠습니다.

특히, 오늘 밤부터 모레 새벽 사이, 수도권과 충남 북부 서해안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예상이 됩니다.

돌풍과 벼락도 동반되겠고요.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릴텐데요.

모레까지 경기 북서부 지역에 120mm 이상의 큰 비가 쏟아지겠고요.

수도권과 충남 북부 서해안에도 최고 10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오전 중으로 말썽이던 미세먼지는 대부분 해소가 됐고요.

비구름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의 늦더위는 주춤 하겠습니다.

어제 서울 한낮 기온, 27도를 넘어서면서 다소 더웠는데요.

오늘은 23도선까지 오르는데 그치면서, 종일 선선 하겠습니다.

반면, 남부지방은 오늘도 낮동안 더위가 이어지겠고요.

낮 최고 기온 대구가 28도까지 오르는 등, 다소 덥겠습니다.

개천절인 내일은 중부과 경북, 전북 지역에 비가 내리겠고요.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 화요일에는 비구름대가 남쪽으로 이동을 하면서, 모레 오전까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 비가 그친 이후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고요.

주중반부터는 날씨가 많이 쌀쌀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급격한 기온 변화에 대비해서 건강 관리 잘해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광장에서 날씨 전해 드렸습니다.

(강지수 기상캐스터)

#중부지방 #비구름 #집중호우 #돌풍벼락 #안전사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