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북한 '국군의날'에 탄도미사일 2발 발사 '도발'…NSC "개탄"

10-01 18:10

[뉴스리뷰]

[앵커]

북한이 우리 국군의 날인 오늘 새벽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습니다.

이번 주에만 4번째 미사일 발사인데요.

이번 발사 직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상임위원회 참석자들은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한상용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우리의 국군의날에 또 다시 무력 시위를 벌였습니다.

<김준락 /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우리 군은 오늘 오전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하였습니다."

오전 6시 45분과 7시3분 사이 발사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350여km, 고도는 30여km, 속도는 마하 6으로 탐지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즉시 보고받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했습니다.

NSC 참석자들은 북한의 지속적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하고 미사일 발사 간격이 짧아진 데 주목했습니다.

또한 민생이 위중한데도 북한이 도발에만 집중하는 행태를 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미사일은 '국군의 날' 기념식이 계룡대에서 6년 만에 거행되기 직전 발사됐습니다.

이번 행사에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한국형 3축 체계' 등 우리의 첨단 전력도 과시됐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이 국군의 날 행사를 겨냥해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또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한미일 3국의 대잠훈련에 반발하는 무력 시위라는 관측도 있습니다.

동해상의 한미일 대잠훈련은 5년 만에 실시됐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올해 들어 22번째로, 탄도미사일 20차례, 순항미사일 2차례였습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에만 8번째 미사일 발사입니다.

우리 군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북한에 촉구하는 한편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 공조 아래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한상용입니다.

#북한 #탄도미사일 #국군의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