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내일 오후부터 중부 비…기온 뚝, 늦더위 누그러져

10-01 17:55


연휴 첫날 공기질이 아쉽습니다.

지금도 수도권과 충남을 중심으로 먼지 수치가 오르고 내리기를 반복하는데요.

인천에는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효 중이고요.

내일 오전까지 중서부지역은 공기가 탁하겠고, 오후부터 차츰 해소되겠습니다.

하지만 이내 먹구름이 몰려오겠습니다.

보시다시피 내일 오후 수도권부터 비구름의 영향을 받겠고요.

늦은 밤에는 중부지방 곳곳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그리고 개천절인 모레는 중부와 전북 북부, 경북 북부까지 비가 확대될텐데요.

특히 내일 밤사이 인천과 경기 서해안을 중심으로 천둥, 번개와 함께 강한 비가 집중되겠고요.

이들 지역에는 최대 60mm, 서울과 경기내륙, 충남 서해안에는 10~40mm, 그 외 중부지방은 5mm 내외의 비가 예상됩니다.

그리고 내일부터는 늦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내일 서울의 한낮기온 23도로, 오늘보다 4도 이상 내려가겠고요.

기온은 내림세를 보이면서, 다음 주 중반에는 낮에도 20도를 밑돌겠습니다.

부쩍 쌀쌀해지는 날씨에, 대비를 잘 해주셔야겠습니다.

내일 지역별 자세한 낮 기온 보시면, 서울 23도, 춘천 22도, 전주 28도, 대구와 부산 27도에 그치겠고요.

그 밖의 지역은 수원 24도 세종 25도, 여수 25도, 포항은 26도가 예상됩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을 중심으로 3M 이상 높게 일겠습니다.

비구름은 다음 주 화요일까지 전국 곳곳에 길게 영향을 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구본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