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박진 해임건의안' 국회 통과…與 불참 속 민주당 단독 처리

09-29 22:05


[앵커]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국민의힘의 거센 반발 속,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중 불거진 '외교 참사' 책임을 물어 단독으로 안건을 처리했습니다.

장관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한 건 헌정 사상 7번째입니다.

박초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진 장관 해임건의안은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 일정을 마치고 출국한 오후 6시, 표결에 부쳐졌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대한민국 역사에 없는 외교 대참사를 빚고도 대통령과 외교부 장관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있는 인사 조치는 끝내 없습니다. 부득이 본회의에서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겠습니다."

국민의힘은 외교장관에게 불신임 낙인을 찍으면 국익을 해친다며 거세게 반발한 뒤 퇴장했고, 정의당도 불참했습니다.

<송언석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사적인 대화에 대해서 공식적이지도 않은 녹화와 녹음을 실시하고! 5천만 국민이 들어도 확실치 않는 내용을 가지고 자막을 조작해서 벌어진 일입니다."

본회의장 밖에선 피켓을 들고 항의했지만, 169석 민주당의 의석 수를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습니다.

<김진표 / 국회의장> "가 168표, 부 1표, 기권 1표로서 가결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장관 해임건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한 건 이번이 7번째입니다.

해임건의안에는 법적 구속력이 없고, 윤 대통령은 이미 거부권 행사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다만, 지금까지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장관 6명 중 박근혜 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제외하곤 모두 자진 사퇴한만큼, 윤 대통령에겐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습니다.

박 장관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제 '대통령의 시간'이 된 겁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 이후 얼어붙은 여야 관계는 해임건의안 통과로 한층 더 경색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해임건의안_통과 #국회_본회의 #비속어_발언_논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