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푸틴의 아이' 러 정교회 수장 "우크라 가서 전사하면 죄 씻겨"

09-28 18:38

(서울=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측근으로 우크라이나 침공을 두둔한 러시아 정교회 수장이 예비군 동원령이 떨어지자 참전을 신성시하는 발언을 했습니다.

26일(현지시간) APTN 등에 따르면 전날 키릴 총대주교는 모스크바 인근 교회에서 한 강론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을 거론하며 "이 전쟁이 가능한 한 빨리 끝나길 기도한다"고 하면서도 우크라이나에서 싸우다 죽는 러시아 군인이 구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만약 누군가 소명에 충실하고 병역의무를 수행하다 죽는다면 그는 희생에 버금가는 행위를 한 것"이라며 "다른 사람을 위해 희생하는 것이기에 한 사람이 저지른 모든 죄를 씻겨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키릴 총대주교는 가톨릭 교단에서 로마 가톨릭에 이어 두번째로 큰 동방정교회를 이끌면서도 세속의 일에 거리를 두기는커녕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을 두둔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됐는데요.

그는 푸틴 대통령을 도덕적, 종교적으로 뒷받침하는가 하면 우크라이나를 '악의 세력'으로 규정하고 부차에서 드러난 러시아군의 학살 정황에도 침공을 두둔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같은 태도 때문에 키릴 총대주교는 가톨릭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에게서 비판을 받기도 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올해 5월 이탈리아 일간지 인터뷰에서 키릴 총대주교를 향해 "푸틴의 복사를 서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복사는 제대 근처에서 사제의 미사 집전을 보조하는 역할을 하는 아이를 말합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이금주>

<영상: 로이터·트위터@DanielS18352008 ·@AfricaTembelea·우크라이나 국방부 텔레그램· 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 >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