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여왕 서거 후 '귀한 몸' 웰시코기…몸값 치솟아, 검색은 10배↑

09-27 11:54

(서울=연합뉴스)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생전에 아꼈던 반려견 웰시코기 종의 판매 가격이 치솟고 있습니다.

AFP 통신이 26일(현지시간) 코기 한 마리 판매가가 사상 처음으로 2천500파운드(약 383만5천 원)를 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코기' 검색 빈도도 1주일 전보다 10배 정도 늘었다고 현지 반려동물 판매사이트 '펫츠포홈스'는 전했습니다.

지난 19일 엄수된 여왕의 장례식에서 코기 '믹'과 '샌디'가가 윈저성 문 앞에서 얌전히 앉아 운구 행렬을 기다리던 모습이 언론을 통해 전해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일생에 걸쳐 반려견 약 30마리를 키웠는데, 특히 다리가 짧고 허리가 길면서 털이 풍성한 웰시코기를 좋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 개막식 때 영화 '007시리즈'의 대니얼 크레이그가 엘리자베스 여왕을 알현하는 장면에도 코기들이 등장해 인기를 끌기도 했습니다.

여왕의 장례식을 지켜본 마지막 반려견 '믹'과 '샌디'는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 왕자와 그의 전 부인 세라 퍼거슨 전 왕자비가 보살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작 : 진혜숙·이금주>

<영상 : 로이터·olympic 유튜브·Pets4Homes 페이스북>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