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법적 대응" "장관 해임"…'비속어' 논란 점입가경

09-26 20:48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 도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사실상 정면돌파를 선택한 가운데, 여야의 대치 전선도 가팔라졌습니다.

여당은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했고, 야당은 외교라인 경질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보도에 최지숙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비속어 논란에 대한 진상규명 의지를 밝히자, 국민의힘은 이에 맞춰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특히 해당 발언에 '바이든' 자막을 넣어 처음 보도한 MBC를 향해 비판이 집중됐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실왜곡 흠집내기식 보도 행태는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뿐 아니라 언론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할 따름입니다."

더불어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 의혹도 꺼내든 가운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MBC에 대한 명예훼손 고발 등을 예고했습니다.

<박성중 / 국민의힘 의원> "사적 대화에 허위 자막을 달아 뉴스를 내보냈습니다. 국익을 해치는 매국 허위 방송에 대해 모든 법적 조치를 다 취하겠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해명을 '거짓'으로 일축하며 대여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논란을 '외교 참사'로 규정하고, 박진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외교 라인의 경질을 요구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박진 외교부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할 것을 거듭 촉구합니다."

또 MBC에 대한 여권의 법적 대응 방침에는 여론 호도이자 겁박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안호영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정언유착 사건으로 규정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습니다. 국민과 언론의 입을 막으려는 겁박입니다."

민주당은 인사교체 결단이 없으면 의원총회에서 당론을 모은 뒤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민의힘도 맞대응을 예고해 여야 간 공방이 가열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js173@yna.co.kr)


#비속어 #국민의힘 #민주당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