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자포리자 주민 93% 러시아 편입 찬성"…30일 합병 발표 전망

09-26 16:06

(서울=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 대한 합병 여부를 주민 투표에 부친 가운데 자포리자 주민 93%가 러시아 영토 편입을 찬성했다고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크림 정치사회연구소는 투표 첫날인 23일 투표를 마치고 나온 5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출구조사에서 93%가 러시아 영토 편입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는데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서 실시 중인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는 23일부터 27일까지 닷새간 진행됩니다.

해당 지역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이 세워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러시아명 루간스크)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인데요.

이번 투표는 비밀 투표 등 절차적 기본 원칙을 어긴 채 이뤄지고 있다는 증언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고, 투표가 진행되는 도중에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것도 이례적입니다.

이미 주민 상당수가 러시아의 침공 후 피난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남은 주민은 대다수가 러시아계이거나 친러시아 성향일 수 있어 압도적인 가결이 예상됩니다.

2014년 러시아가 점령한 크림반도의 경우,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무려 97%의 찬성률로 가결된 바 있는데요.

주민투표가 이뤄지는 와중에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서로에 대한 공격은 계속됐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이봉준·김가람>

<영상 :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