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윤 대통령, 기시다와 약식회담…바이든과 '스탠딩 환담'

09-22 15:11

(서울=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기시다 총리와 양자 회담을 했습니다.

한일정상회담은 2019년 12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가 회담한 이후로 2년9개월여 만입니다.

두 정상은 이날 낮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빌딩에서 30분간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윤 대통령으로서는 5월 취임 후 첫 한일정상회담입니다.

이번 회담은 의제를 정하지 않고 하는 약식회담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윤 대통령이 기시다 총리가 참석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의 친구들' 행사장에 찾아가는 방식으로 회담이 성사됐습니다.

대통령실은 '한일 정상 약식회담 결과 서면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당국 대화를 가속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고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두 정상은 정상 간 소통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해서 첫걸음을 뗐다"며 "한일 간 여러 갈등이 존재하지만 양 정상이 만나서 해결을 위한 첫걸음을 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양국은 회담 성사에 이르기까지 전례 없는 '기 싸움'으로 극심한 진통을 겪었습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지난 15일 브리핑에서 한일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번에 만나는 것이 좋겠다고 흔쾌히 합의됐다"고 공개했습니다.

그러자 일본은 회담 여부 사전 공개에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표출했고, 기시다 총리가 "그렇다면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도 나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도 만나 짧은 환담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초대됐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행사로 애초 예정에 없던 참석이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행사 종료 후 두 번째로 호명돼 무대 위에서 단체 사진을 촬영했고, 각국 정상이 자유롭게 대화하는 도중 바이든 대통령과 마주쳤습니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주변에 서 있다가 손을 맞잡고 48초가량 대화를 나눴고 바이든 대통령의 어깨를 잡으며 친근함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자국 정치 일정 등을 이유로 뉴욕 체류 기간을 단축함에 따라 한미정상회담은 사실상 어려워졌습니다.

<제작 : 공병설·한성은>

<영상 : 연합뉴스TV·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