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여왕 장례식 때 영국 전역 2분간 묵념…처칠 이후 57년만 국장

09-16 11:51

(서울=연합뉴스) 나흘 앞으로 다가온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은 영국 전역에서 펼쳐지는 2분간 묵념으로 마무리됩니다.

가디언과 BBC 등이 15일(현지시간) 보도한 영국 왕실 장례식 세부 일정에 따르면 지난 8일 96세를 일기로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은 19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국장으로 엄수되는데요.

오전 10시 44분 여왕의 관이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옮겨진 뒤 오전 11시부터 장례식이 거행됩니다.

장례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전 세계 국가 정상과 여왕이 지원했던 자선단체 대표 등 2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인데요.

장례식이 오전 11시 55분께 끝나면 나팔 소리와 함께 영국 전역이 2분간 묵념에 들어가고, 이어 백파이프 연주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낮 12시 장례식이 종료됩니다.

장례식이 끝나면 여왕의 관은 말이 끄는 총포 차에 실려 런던의 역사적인 중심부를 지나 버킹엄궁 인근 웰링턴 아치까지 운구되는데요.

찰스 3세 국왕과 왕실의 일원들이 뒤를 따르고, 커밀라 왕비, 캐서린 왕세자빈, 메건 마클 왕자빈 등은 자동차로 행렬을 따라갑니다.

이후 여왕의 관은 지난해 4월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 필립공 옆에 안장돼 영면에 드는데요.

이번 장례식은 1965년 윈스턴 처칠 전 총리 서거 이후 영국에서 57년 만에 치러지는 국장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이봉준·안창주>

<영상: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