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차 빼다가"…지하 주차장서 7명 실종·1명 사망

09-06 18:21


[앵커]

태풍 힌남노에 직격탄을 맞은 포항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차를 빼러 갔던 주민 7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다른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실종됐던 60대 여성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물을 완전히 빼내려면 최대 8시간이 소요될 전망입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정지훈 기자.

[기자]


저는 지금 지하 주차장 침수 피해가 발생한 포항시 남구 인덕동의 한 아파트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소방당국이 지하에 가득 찬 물을 빼내는 작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주차장 입구가 물로 막혀 있어 지게차로 입구에 서 있던 차량을 빼낸 뒤 배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곳 지하 주차장 실종 신고가 접수된 건 태풍 힌남노가 막 울산을 빠져나간 6일 오전 7시 41분쯤입니다.

지하 주차장에 물이 차면서 차를 빼러 나갔던 7명의 연락이 두절된 건데요.

소방당국은 이들이 오전 6시 30분쯤 지하 주차장의 차를 이동 조치하라는 관리사무실 안내방송 후 차량 이동을 위해 나갔다가 실종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관리사무실은 최초 지하는 침수가 안 됐다며 차량을 안 빼도 된다고 방송했다가 30분 뒤 차를 옮기라는 방송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아파트 관리실 관계자는 "갑자기 내용이 바뀐 건 그만큼 갑작스럽게 폭우가 쏟아졌고, 아무도 상황을 예측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밤부터 오늘 오전까지 포항에는 태풍의 영향으로 37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이 아파트는 범람 피해가 발생한 인근 하천에서 불과 50m가량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당시 상황이 얼마나 심각했는지 주민 얘기 들어보시죠.

<아파트 주민> "물이 갑자기 무릎 이상으로 물이 지하 주차장으로 콸콸 내려갔어요. 그래서 차를 포기하자 싶어서 그냥 올라왔어요."

현재 이곳에선 배수펌프 6대를 동원해 배수 작업을 진행 중인데요.

구조는 물을 다 뺀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하 주차장이 완전히 물에 잠긴 상태여서 완전 배수까지 최대 8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오전 9시 45분쯤에는 포항시 남구 오천읍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도 차량 이동을 위해 나갔던 60대 여성 A씨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는데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을 벌이는 수색에 나섰으나 A씨는 실종 신고 6시간 만인 이날 오후 3시 35분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금까지 포항에서 연합뉴스TV 정지훈입니다.

#태풍_힌남노 #아파트_지하주차장 #침수피해 #실종 #배수작업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