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봉욱 前대검 차장 "김학의 출금 사후보고…지시 없었다"

08-19 18:52


봉욱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관여 사실을 부인했습니다.


봉 전 차장은 이광철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이규원 검사 등의 재판에서 "출국금지 보고 자체를 받지 않아 지휘나 승인할 위치도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대검 차장은 의사결정 권한이 없고 검찰총장의 결정을 보좌할 뿐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또 김 전 차관이 출국을 시도한 날 밤 문무일 총장에게 보낸 문자는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에게서 받은 대로 보고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증언은 봉 전 차장을 출금 결정 주체로 지목하면서 혐의를 부인한 이 전 비서관 등의 주장과 배치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