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권영세 "북 담화문 대단히 유감"

08-19 11:28


[앵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선 오늘 아침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문을 놓고 통일부, 외교부 장관을 대상으로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네, 국회 외통위에는 박진 외교부 장관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출석했습니다.

오늘 아침 북한은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제시한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에 대해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는데요,


'담대한 구상'이 이명박 정부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의 복사판이라고 깎아내리는가 하면 윤 대통령을 향해 "인간자체가 싫다"는 막말 비난도 했습니다.

권영세 장관은 "김여정 부부장이 무례하고 품격 없는 표현으로 대통령을 비난하고, 담대한 구상을 왜곡, 비판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태도는 예상 가능한 범위 내에 있었던 만큼, 북한을 설득하고 필요시 압박해 대화를 유도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에선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이끄는 비대위가 어제 첫발을 뗐는데요.

당내에선 차기 전당대회를 둘러싼 신경전이 치열하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준석 전 대표가 제기한 비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 판단이 아직 나오지 않아 아직은 비대위 항로에 안개가 낀 상황입니다.

하지만 차기 당권을 둘러싼 신경전이 비대위 출범 직후부터 달아올랐는데요. 당내에선 차기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 시점에 관심이 쏠립니다.

일단 올해 12월 정기국회가 종료된 이후 전당대회를 치르는 안이 힘을 얻었는데, 구체적 시기는 당권주자마다 생각이 다릅니다.

김기현 의원은 오늘 "해를 넘겨서도 비대위의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비친다는 건 얼토당토않다"며 최대한 빨리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고 밝혔고, 안철수 의원은 정기국회가 전당대회보다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비대위 전환에 반발하며 낸 가처분 소송에 이어 본안 소송까지 제기하며 장기전에 돌입했습니다.

여론전에 총력을 쏟고 있습니다.

어젯밤 SBS 인터뷰에선 "내년 6월에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며 당권 도전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내년 6월은 이 전 대표의 본래 임기가 끝나는 시점입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에선 당직자가 기소되면 직무를 정지하도록 한 당헌 80조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한 뒤, 그 여파가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이곳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무위가 조금 전 끝났습니다.

민주당은 그제 비대위 회의에서 당헌 80조 1항은 그대로 유지하되 3항을 고쳐 기소된 당직자의 구제 방안을 둔 절충안을 마련했는데요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재명 의원을 위한 방탄 개정이란 비판을 의식한 결정으로 풀이됐습니다.

당무위에선 이 당헌 개정안이 인준됐고요.

오는 24일 중앙위원회 표결을 통과하면 최종 확정됩니다.

이 의원이 "지도부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지만, 당원들 사이에선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주당 당원 청원 게시판엔 '당헌 80조 완전 삭제를 요청한다'는 청원 글은 4만5천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습니다.

5만명의 동의가 충족되면 당 지도부가 이에 대해 답변해야 합니다.

한편,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 관련 의혹을 규명하자며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민주당은 야당 단독으로라도 국정조사를 추진할 계획을 밝혔습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특히 관저 리모델링 공사 특혜 수주 의혹은 김건희 여사가 직접 밝혀야 할 문제라며 "업체 대표가 대통령 취임식에도 초대를 받았다고 하는데, 보통 관계가 아니고선 영부인이 직접 초청할 리가 없지 않냐"고 지적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국회_외교통일위원회 #김여정 #담대한구상 #비대위_효력정지가처분 #전당대회 #당헌80조 #민주당_당무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