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20년 전 악몽 또다시…폭우에 주문진 주택 침수

08-17 19:31


[앵커]

지난밤 강릉시 주문진읍에 게릴라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택 10채가 침수됐습니다.

집안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는 주민 9명이 구조됐고 25명은 긴급 대피해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상현 기자.

[기자]


해가 지면서 오늘 복구 작업은 마무리돼가는 모습입니다.

젖은 가재도구를 말리려고 이렇게 밖에 쌓아놨는데 다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전부 못쓰게 됐습니다.

한쪽으로는 주택 별채가 있는데 바닥이 온통 진흙이고 세면대도 온통 시커멓게 변했습니다.

지난밤 강릉시 주문진읍 장덕리 일대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주문진 지역의 강수량은 20mm 정도에 그쳤지만 장덕리 일대에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이 일대에 기상장비가 없어서 정확히 관측할 순 없었지만, 기상청은 지난 밤사이 시간당 50~70mm의 비가 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잠을 자던 주민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특히 장덕2교 하천이 범람하면서 인근에 있던 주택 10채가 순식간에 침수됐는데요.

집 안에 갇힌 주민 9명이 소방당국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구조됐고 25명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해 밤을 꼬박 뜬눈으로 지새웠습니다.

강릉시는 응급복구와 피해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계속 비소식이 있어 주말은 돼야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될 전망입니다.

침수 피해를 입은 7가구 10여 명의 주민은 당분간 마을회관 등에서 생활을 하게 됩니다.

특히 이 마을은 20년 전 태풍 루사가 왔을 때에도 침수피해를 겪은 곳이라 주민들은 그때의 악몽을 떠올리며 불안에 떨었는데요.

주민들은 산 위에 있는 절에서 잘라낸 나무들이 다리를 받치는 기둥에 걸리면서 물길을 막아 범람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자세한 얘기 들어보시죠.

<김순득 / 장덕리 주민> "다릿발(다리를 받치는 기둥)이 두 개가 있잖아요. 두 개 있는데 저 위에서 나무가 내려오면서 다릿발을 막아버린 거예요. 막으니까 이게 역류해버린 거예요. 물이."

한편, 강원 동해안 지역은 내일 새벽까지 최대 70mm의 비가 더 내린다는 기상청 예보가 있는 만큼 저지대 주민들은 철저한 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강릉 주문진 폭우 피해 현장에서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주문진_폭우 #수해복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