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강릉 주문진 기습 폭우에 주택 침수…20년 전 악몽 떠올라

08-17 14:25


[앵커]


지난밤 강릉시 주문진읍에 게릴라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택 10채가 침수됐습니다.


집안에 갇혀 오도 가도 못하는 주민 9명이 구조됐고 25명은 긴급 대피해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상현 기자.


[기자]


제 뒤로 도로가 있었는데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다리 위로 물이 넘치면서 가드레일은 물론 아스팔트까지 모두 무너져 내렸습니다.


지금 거대한 굴착기 두 대가 작업을 하고 있는데 원상복구까지는 제법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밤 강릉시 주문진읍 장덕리 일대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주문진 지역의 강수량은 20mm 정도에 그쳤지만 장덕리 일대에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이 일대에 기상장비가 없어서 정확히 관측할 순 없었지만, 기상청은 지난 밤사이 시간당 50~70mm의 비가 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잠을 자던 주민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특히 장덕2교 하천이 범람하면서 인근에 있던 주택 10채가 순식간에 침수됐는데요.


집 안에 갇힌 주민 9명이 소방당국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구조됐고 25명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해 밤을 꼬박 뜬 눈으로 지샜습니다.


특히 이 마을은 20년 전 태풍 루사가 왔을 때에도 침수피해를 겪은 곳이라 주민들은 그때의 악몽을 떠올리며 불안에 떨었습니다.


강릉시는 비상 1단계를 발령하고 응급복구와 동시에 피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산 위에 있는 절에서 잘라낸 나무들이 다리를 받치는 기둥에 걸리면서 물길을 막아 범람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자세한 원인은 조사를 해봐야 하는 상황입니다.


한편, 강원 동해안 지역에 오늘 저녁까지 최대 120mm의 비가 더 내린다는 기상청 예보가 있는 만큼 저지대 주민들은 철저한 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강릉 주문진 폭우 피해 현장에서 연합뉴스TV 이상현입니다.

#주문진읍 #게릴라성_폭우 #주택침수 #복구_피해조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