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러시아산 무기 실전 경험"…푸틴, 우크라전 내세우며 판촉

08-16 11:50

(서울=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군사대국의 굴욕'이라는 소리까지 들었던 러시아가 방위산업 전시회에서 자국 무기의 우수성을 강조하며 세일즈에 나섰습니다.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방위산업 전시회인 '육군-2022' 포럼 개막 축사에서 "러시아는 소형무기부터 장갑차와 대포, 전투기, 무인항공기까지 가장 현대적인 무기를 동맹국에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군사 전문가들이 러시아산 무기를 신뢰성과 품질, 고효율성 측면에서 높게 평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푸틴 대통령은 "이들 무기 대부분은 실제 전투 작전에 한 번 이상 활용된 적이 있다"고도 했는데요.

실제 전투 작전이 어떤 것인지 직접적 언급은 없었으나, 은연중에 현재 진행 중인 우크라이나 침공을 자국산 무기 판촉에 활용했다는 해석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다만, 서방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 전쟁에서 드러난 러시아군과 무기의 저조한 전투력을 볼 때 수출 전망이 예전 같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나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에 따르면 러시아는 미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 무기 수출국이지만 최근 수년간 수출액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서는 "'특별 군사작전' 중인 우리 군이 돈바스 전사들과 함께 러시아를 위해, 도네츠크·루한스크 인민공화국 국민의 평화로운 삶을 위해 싸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현주>

<영상: 로이터· 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