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미국인 1억명 이상, 30년 뒤 '극한 무더위'에 노출된다"

08-16 09:38


30여 년 뒤 미국에서 1억 명 이상이 '극한 무더위'에 노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기후위험을 연구하는 비영리단체 퍼스트스트리트 재단은 내년 미국에서 50여개 카운티가 화씨 125도, 섭씨 약 51도 이상의 체감온도를 경험할 것으로 관측했습니다.


또 오는 2053년에는 같은 체감온도를 기록하는 카운티가 1천 곳 이상으로, 해당 주민 1억800만 명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재단은 30년 뒤 텍사스와 플로리다 등 남부 지방에서 체감온도 화씨 125도가 넘는 날이 현재의 두 배에 육박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극한무더위 #퍼스트스트리트 #섭씨51도 #체감온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