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기시다, '반성없는' 패전일 추도사…"아베 '복붙' 수준"

08-15 18:12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일본 패전일인 현지시간 15일 열린 '전국전몰자 추도식'에서 일본이 침략 전쟁이나 식민지 침탈로 아시아 여러 국가에 피해를 줬다는 점이나 '반성'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과거 일본 총리들은 패전일에 이웃 나라가 겪은 피해와 함께 반성의 뜻을 표했으나 2012년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재집권 이후 이런 관행이 끊겼습니다.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 추도사가 아베 시절과 '복사해서 붙인 수준'이었다고 논평했습니다.


반면 나루히토 일왕은 "과거를 돌아보고, 깊은 반성 위에 서서 다시 전쟁의 참화를 되풀이하지 않기를 절실히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기시다_후미오 #패전일 #반성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