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그림 저주 걸렸다" 80대 노모 등친 무속인…딸과 공범이었다

08-12 17:45

(서울=연합뉴스) 브라질 유명 아트 컬렉터의 딸이 1천억 원이 넘는 명화들을 훔쳤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범행 대상은 80대 엄마였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11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이자네이루 경찰을 인용해 노모로부터 7억 헤알(약 1천800억 원) 상당의 명화와 보석 등을 훔친 혐의로 사비니 콜 보기치(48)라는 여성을 체포했다고 전했는데요.

지난 2015년 사망한 유명 예술품 수집가, 장 보기치의 딸인 사비니는 명화를 상속받은 80대 어머니를 속이려고 2020년부터 작전에 들어갔습니다.

무속인을 가장한 공범은 노모에게 접근해 "딸이 병에 걸려 사망할 것", "그림이 나쁜 저주에 걸렸다"며 돈과 명화를 가져갔습니다.

도난당한 그림은 브라질 유명 작가 작품을 포함해 총 16점으로, 11점은 회수됐지만, 나머지는 되찾지 못했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제작 : 진혜숙·이혜란>

<영상 : 로이터>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