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러 죄수들, 최전방 병사 모집에 지원 쇄도…"반년 버티면 사면"

08-11 17:31

(서울=연합뉴스) 러시아군이 자국 전역의 교도소에서 우크라이나 전쟁터로 보낼 병사를 선발 중이라고 CNN방송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CNN이 한 달간 탐사를 거쳐 수감자 당사자와 가족·친지·인권단체 등을 통해 파악한 바에 따르면 교도소 채용 대상에게는 단 6개월 복무로 남은 형기를 말소하고 죄를 사면해주는 조건이 제시됐습니다.

개인에 따라 10만∼20만 루블(역 210만∼420만 원) 수준의 월급도 제시됐는데요.

사망시 가족에게 500만 루블(약 1억원)을 약속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런 조건을 받아들이면 러시아 국경지대인 남부 로스토프주에서 2주간 훈련받은 뒤 우크라이나 최전방으로 파견되는 방식이라고 CNN은 보도했는데요.

현재 마약 관련 범죄로 복역 중인 한 수감자는 교도소에 밀반입한 휴대전화를 통해 CNN에 "(죄명) 살인은 괜찮지만 강간·테러범, 소아성애자는 안 된다"며 "여기서 400명이 지원했고, 이 중 50명이 뽑혀 감옥의 별도 격리장소로 이동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김가람>

<영상 : 로이터·러시아 국방부 텔레그램·유튜브·@avalaina 트위터·Mikołaj Troniewski 페이스북·우크라이나 국방부 트위터 >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