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윤대통령, 윤희근 경찰청장에 임명장…청문보고서 없는 11번째 임명

08-10 21:17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0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를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새 정부 들어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된 11번째 고위직 인사입니다.

보도에 박초롱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안을 재가하고, 임명장을 수여했습니다.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설치를 둘러싼 논란 속, 임명장 수여식엔 이상민 행안부 장관도 참석했습니다.

윤 청장은 인사청문회를 거쳤으나 야당 반대로 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습니다.

윤 대통령은 치안 공백이 길어져선 안 된다고 판단해 윤 청장을 임명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로써 윤석열 정부에서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고위직은 이상민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 11명으로 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경찰 장악 의도를 과감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이상민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은 물론 탄핵소추 추진 계획을 밝히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서영교 / 더불어민주당 경찰장악저지대책단장> "시행령으로 경찰국을 만드는 위헌·위법한 만행을 저지르더니 군사정권 시절 '정권의 끄나풀' 역할로 특채된 경찰을 경찰국장(김순호 치안감)으로 앉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치안을 볼모로 한 국정 발목잡기를 중단하라고 맞섰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청문경과보고서 없이 경찰청장을 임명하도록 모든 상황을 만들어 놓았다며, 언제까지 다수당의 횡포에 끌려다녀야 하는지 개탄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박초롱입니다.

#윤대통령 #윤희근_경찰청장 #임명장_수여 #청문보고서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