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영상] 출소 한 달만 또 도둑질한 '대도' 조세형에 징역 3년 구형

08-10 17:08

(서울=연합뉴스) 검찰이 출소 한 달여 만에 또 도둑질한 '대도' 조세형(84) 씨에게 징역형을 구형했습니다.

10일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 사건 공판에서 검찰은 조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는데요.

또 조씨와 함께 범행한 A씨에 대해선 징역 4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조씨는 동종범죄 전력이 있고 이를 상습적으로 저질렀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는데요.

조씨는 최후진술에서 "이 나이가 되도록 절도 범죄로 재판장에 서 있다는 게 부끄럽다"며 "후배를 위해 도와주겠다는 의미로 범행을 저질렀으나 선처해준다면 앞으로 부끄러운 일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씨는 지난 1월 말 교도소 동기인 공범 A씨와 함께 용인시 처인구 소재 고급 전원주택에 몰래 들어가 2천7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범행을 부인하던 조씨는 "A씨가 함께 하자고 해서 범행했다"고 자백했는데요.

2019년 절도 혐의로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아 복역한 뒤 지난해 12월 출소한 조씨는 불과 한 달여 만에 재차 남의 물건을 훔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조씨는 1970∼1980년대 사회 고위층을 상대로 전대미문의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훔친 돈 일부를 가난한 사람을 위해 쓴다는 등 나름의 원칙을 내세운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적'으로 미화되기도 했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조.

<제작 : 이봉준·김가람>

<영상 : 연합뉴스TV>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