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7월 취업자 82만6천명 늘어…두 달째 증가폭 둔화

08-10 12:45


[앵커]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일상회복으로 취업자수가 양호한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증가폭은 두 달째 둔화했고, 여전히 고령층이 증가세의 다수를 차지했습니다.

이은정 기자입니다.

[기자]

고용 증가세가 두 달 연속 둔화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82만6,000명 늘었습니다.

7월만 놓고 보면 2000년 103만명 이후 22년 만에 가장 많이 늘어난 수치입니다.

다만, 증가 폭은 5월 93만5,000명, 6월 84만1,000명과 비교하면 다소 줄었습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고령층 취업자 수가 47만9,000명으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고령층 일자리가 전체 일자리 증가분 가운데 절반이 넘는 비중을 차지한 겁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일상 회복으로 대면 업종을 중심으로 고용 회복 흐름이 나타났습니다.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13만명, 숙박·음식점업 5만,4,000명이 늘었고, 제조업에서도 17만 6,000명의 취업자가 늘었습니다.

반면, 금융·보험업에서 2만1,000명, 도·소매업에서는 1만명 줄었습니다.

실업자 수는 83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8만4,000명 감소해 실업률은 0.3%포인트 떨어졌습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2.9%로 1982년 월간 통계를 작성한 이래 7월 기준으로는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통계청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증가하고,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가 감소해 고용 증가세는 지속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은정입니다.

#고용 #취업 #실업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