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라돈 검출' 대진침대 소비자들, 손배소 1심 패소

08-10 08:56


매트리스에서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됐다며 고객들이 제조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4년 만에 1심 결론이 내려졌지만 소비자들이 패소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소비자 69명이 대진침대를 상대로 한 사람당 위자료 200만원을 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업체가 침대를 만들 때 사용한 원료가 라돈을 방출해 인체에 해로울 수 있음을 알았다거나 주의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잘못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지난해 서울동부지법은 대진침대가 소비자들에게 교환·환불을 약속하고도 장기간 지키지 않은 데 대해 손해배상 책임이 인정된다며 소비자들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