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서울 400mm 넘는 물벼락…중부 호우특보

08-09 08:32


[앵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물벼락이 떨어지며 도심이 마비됐습니다.

앞으로 300mm가 넘는 비가 더 내릴 수 있어 추가적인 비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하윤 캐스터.

[캐스터]

분명 며칠 전만 해도 극심한 폭염에 온열 질환이 우려됐었는데요.

하지만 어제와 오늘에 걸쳐 단 이틀 동안 정말 많은 비가 쏟아졌고요.

수도권 도심이 말 그대로 초토화됐습니다.

도로가 침수되고, 일부 통제되며 출근길 불편함을 겪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비가 길고 지루하게 쏟아지는 장마철의 평균 강수량이 350mm 정도인데요.

단 이틀 만에 서울에는 40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고요.

수도권 곳곳으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금은 서울에 내리던 비가 좀 잦아든 상태인데요.

하지만 방심하시면 안 됩니다.

정체전선이 오르락내리락하면서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도를 중심으로 300mm가 넘는 비를 더 쏟아내겠고요.

충청북부와 경북북서내륙에도 최대 200mm, 강원 동해안에도 많게는 150mm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이미 폭우로 인해 산사태 위험이 급증했고, 한강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홍수특보도 발효 중입니다.

이번 주 내내 비 소식입니다.

내일까지는 중부와 호남, 경북 지역에 비가 오다 목요일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고요.

금요일에는 충청 이남지방에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중부물벼락 #호우특보 #비피해주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